아바타 3D 디지털 (Avata)

소문난 잔치에 먹을것이 없다지만, 아바타 3D는 달랐다. 역시 제임스 카메룬이라는 감탄사를 지르기에 충분한 영화이다.

단.. 반드시 3D화면에서 봐야 한다. 일반적인 평면영화 화면에서도 고만저만한 SF물보다는 훌륭한 화면이긴하지만 실제처럼 느껴지는 3D만 하겠는가. 디지털 3D화면으로 봤는데 다보고나니 아이맥스 3D로 보면 정말 좋겠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그만큼 이영화는 카메룬 감독이 3D화면을 염두에 두고 만든 작품이다.

초기 아바타에 등장하는 나비족 모습은 이랬던거 같은데,

나비족들의 키가 거의 인간의 두배정도 되기 때문에, 원거리 뷰에서 뛰는 장면이나, 인간과 같이 있는 장면등은 반지의 제왕등에서 사용한 모션 캡춰기술기반 그래픽 화면이 사용되었으며,

나비족들의 얼굴이 클로즈업되는 장면등은 실제 배우들을 분장시켜서 관객들이 느끼는 자연스러움을 더했다.

그러나, 이러한 외계인의 묘사보다 3D 화면으로 즐기는 판도라 행성의 아름다움은 보는내내.. 마치 그행성을 직접보는듯한 느낌을 가지게 했다.

결과적으로 본격 3D장편영화를 본다는게 이런것이야 하고 제임스 카메룬 감독은 아주 제대로 보여준듯 하다.

내용적인 느낌은 어딘가 많이 익숙한 느낌이 들었다. 특히 본인이 미야자기 하야오 감독영화를 두루 섭렵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카메룬 감독의 이번 아바타라는 작품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전작들과 많이 닮아있다.

이렇게 모습까지 닮은 화면들도 종종 보이고

원령공주의 자연주의같은 느낌도 아주 비슷하다.  순전히 혼자하는 추측이지만,  제임스 카메룬 감독은 미와자키 하야오 감독의 팬이 아닐까?

전체적인 스토리 텔링은 저런식의 모티브에 인간의 이기적 욕심으로 인한 파괴 머 이정도..

이전 포스트에도 이것과 비슷한 심리 분석 내용을 올렸다.

이전 포스트 보기

개인적으로 크리스막토를 타고 날던 모습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어쨋든 이 영화를 보실려거든.. 일반 상영관은 안보시는게 나으며

서울에 사시면 아이맥스 3D로 보시고

지방이면 3D 디지털이라도 보는게 낫다.

또한, 3D입체 상영의 특징상 2D로 보는 것보다 화면 크기가 작아보이는 경향이 있으니 예매전 미리 확인할 수 있으면, 가능한 극장화면이 큰 극장에서 보는것이 좋다.

아바타 3D 상영시작과 함께 국내 개봉관들이 은근 스리슬쩍 영화비를 올린모양인데..

극장들 담합해서 하는 짓은 괘씸하나 영화자체는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거의 들지 않는다.

태그: , , , , ,

2개의 답글 to “아바타 3D 디지털 (Avata)”

  1. dcsquared Says:

    내용은 완전히 포카혼타스 2009년 버젼인거죠.
    몇일 후 Imax 3D로 볼 예정입니다~! =D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